영주시, 설맞이 전통시장 ‘활력 불어넣기’ 장보기 행사 및 물가안정 캠페인 병행 추진

다음달 2일까지 특별방역강화로 안전한 전통시장 조성

영주시는 27일 설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전통시장의 이용 분위기 확산을 위해 설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시행했다.

27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설 대목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판매 부진을 겪고 있는 지역 상인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마련한 행사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시장별‧시간대별‧부서별로 분산 실시했다.

시는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설 명절 물가 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가격표시제·원산지표시 이행여부, 담합에 의한 가격 인상 등 불공정 거래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이번 설맞이 장보기 행사는 이와 연계하여 건전한 유통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물가안정 캠페인을 병행해 추진했다.

한편 시는 영주사랑 상품권 구매한도를 일시상향하여 1월 한 달간 월 100만원(지류식 50만원, 모바일 50만원) 한도 내에서 10% 할인 된 가격으로 판매하는 등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골목상권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설 명절을 대비해 관내 전통시장 및 상점가 15개소의 진출입구, 공중화장실, 공용주차장 등 시장 전 구역을 대상으로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기존 주 2회 실시하던 방역소독을 기간 중 매일 실시하는 등 방역관리를 강화해 안전한 전통시장 만들기에 주력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공직자 및 기관·단체 임직원이 솔선수범하여 전통시장 이용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석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오늘 코로나19 현황 05.23. 1시간 간격 자동 업데이트됩니다.
  • 확진환자 19,298
  • 사망자 54
  • 2차접종 86.9%
  • 3차접종 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