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영주의 미래

박남서 전 영주시의회 의장

▲ -전 영주시의회 의장 박남서-

2021년 8월 현재 영주시의 인구는 10만 2,258명이다.
영주 인구는 줄기만 했고 인구가 늘었다는 소식을 들은 지가 까마득하다.

올해 국토연구원의 지방소멸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경북 23개 시·군 중 지방 소멸 위기지역이 15곳으로 이중 9곳은 우려지역, 6곳은 위험지역으로 분류했는데 위험지역에 우리 영주가 포함돼 내가 사는 마을이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소식으로 인해 큰 충격을 받은 바 있다.
영주가 지방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된 이유는 인구 감소율, 재정자립도, 고령인구 비율, 생산인구 비율, 출산율, 인구 이동 등의 영향이 컸기 때문이다.

왜 그런가?
먹고 사는 문제와 자녀 교육 환경이 어느 시·군보다 척박하기 때문이다.
일자리가 없고, 교육이 제대로 안되면 어느 계층부터 떠나겠나?
바로 청년과 주부들이다. 경제활동 인구가 영주를 등지게 되고 떠나지 않더라도 아이를 낳지 않으니 인구는 줄고 시 재정도 궁핍해지기 마련이다.

청년과 주부들에게 ‘특혜’를 주는 정책을 발굴하자!

육아에 초점을 맞추는 정책을 만들자!
시행정의 정책 발상부터 바꿔 인구 감소를 늦추는 방법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인센티브 정책도 필요하지만 출산에만 초점을 맞추기보다 육아에 초점을 맞춘 정책을 확대하고 개발하여 엄마가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출산율을 높여야 한다.


수준 높은 교육에 투자하자!자녀 교육은 교육청만의 몫이 아니다. 지자체가 전면적으로 나서 교육 조례를 만들어 양질의 교육을 위해 대폭 지원해야 한다.
우수 학생들의 안정적인 학업을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우수 학생들의 지역 유턴을 위한 취업 지원 등의 정책도 추진하자.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춤형 기술 명장을 키워보는 교육 시스템도 고민해야 할 시기가 왔다.
우리 지역 대학을 지원하자!
타지역 사이버대학 입학생에게만 지원을 해줄 것이 아니라 우리 지역 대학에 입학하는 우리 지역 학생, 타지역 학생에게 혜택을 제공하여 지역 대학의 입학생 유치를 지원하다면 인구 유출을 막으면서 유입도 가능 할 것이다.

귀농·귀촌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자!
귀농·귀촌 지원 정책을 되짚어보고 타 시·군과 차별화된 지원 정책을 발굴하여 지원한다면 청·장년층의 귀농·귀촌이 활발하게 일어나 인구 유입효과가 발생할 것이다.

준비된 기업도시를 만들자!
일자리 정책은 어렵긴 하지만 가장 중요한 문제이다. 기업하기 좋은 도시는 일자리가 많아져 젊은층의 유입되어 인구가 늘고 경제도 윤택해진다.

최근 SK머티리얼즈 사태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 시스템을 긴급하게 점검하여 지역 기업이 더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타 지역의 기업들이 영주에 투자할 수 있도록 특혜 수준의 환경을 제공하는 것도 필요하다. 지방산업단지 부지를 미리 확보·조성하여 이번 SK머티리얼즈 사태를 두 번 다시 겪어서는 안 될 것이다.

영주가 더 이상 수도권 ‘블랙홀’에 빠져들게 해서는 안된다.
출산율을 높이고 교육하기 좋은 도시, 양질의 일자리가 많고 농사짓기 좋은 환경, 지방 대학을 지원하여 타지역 젊은이들이 많이 들어오는 그런 도시를 만들어 지방소멸 위험 지역에서 벗어 나자.
아이들의 행복한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어른들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는 영주를 함께 만들자.

<저작권자 ⓒ 한청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석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오늘 코로나19 현황 07.07. 1시간 간격 자동 업데이트됩니다.
  • 확진환자 18,511
  • 사망자 10
  • 2차접종 87.0%
  • 3차접종 65.0%